ko.mpmn-digital.com
새로운 레시피

특수 소금이 소금 슬라이드쇼의 가치가 있는 이유

특수 소금이 소금 슬라이드쇼의 가치가 있는 이유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목록의 마지막 재료는 레시피의 스타가 됩니다.

ThinkStock

이 레시피는 아메리칸 클래식에 이탈리안 트위스트를 제공합니다. 돼지 고기 그리고 쇠고기 버거는 바질, 오레가노, 마늘 향신료 혼합으로 맛을 낸 다음 신선한 모짜렐라와 짭짤한 판체타를 얹습니다.

레시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토스카나 버거 레시피

ThinkStock

이 레시피는 아메리칸 클래식에 이탈리안 트위스트를 제공합니다. 돼지 고기 그리고 쇠고기 버거는 바질, 오레가노, 마늘 향신료 혼합으로 맛을 낸 다음 신선한 모짜렐라와 짭짤한 판체타를 얹습니다.

레시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포르치니 치킨 샐러드 레시피

빠른 식사를 원할 때 이 맛있는 요리법을 활용하십시오. 신선한 허브와 매장에서 구입한 로티세리를 사용합니다. 맛있지만 간단한 요리를 위해

레시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허브와 토마토 크러스트 대구 레시피

씽크스톡

전통적인 허브 껍질 생선에 대한 유쾌한 변형으로 빵 부스러기는 없지만 맛은 없습니다. NS 감자들 치즈 허브 토핑으로 바삭한 크러스트를 만듭니다.

레시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와인과 민트 레시피를 곁들인 여름 과일

ThinkStock

상쾌한(그리고 술에 취한!) 여름에 제철을 활용하세요. 디저트. 바닐라 빈 지팡이 설탕은 밝은 민트를 상대하기 위해 따뜻한 풍미 노트를 추가합니다.

레시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케이준 새우 포보이 레시피

키웨스트 해산물 파스타 레시피

씽크스톡

이 우아한 파스타 가벼운 시트러스 향이 나는 새우 스캠피를 연상시키는 요리입니다. 이것은 준비하기 쉽지만 회사를 위해 충분히 정교합니다.

레시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빈티지 메를로 버터 레시피

이것은 풍미의 맛있는 깊이를 갖도록 만들어진 훌륭한 허브 버터입니다. 구운 스테이크에 패드를 추가하고, 연어, 또는 구운 감자를 넣고 풍미를 녹입니다.

레시피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당신의 요리 가치는 어떤 소금입니까?

종종 오늘날 우리가 머뭇거리며 소금을 구하려고 하는 마음에 죄책감과 불안이 미각과 쾌락과 씨름합니다. 역사를 통해 인류에 대한 소금의 가치는 잘 알려져 있습니다. "봉급"이라는 단어는 소금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의 지원을 받고 헤드라인에 굶주린 언론의 플랫폼을 제공한 최근 정부는 정기적으로 우리에게 경고했습니다. 많은 식품 제조업체가 즉석 식사와 소스를 생산할 때 소금을 과도하게 첨가한 경우가 많지만 많은 식품과 마찬가지로 소금을 두려워해서는 안 되며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모든 소란과 혼란에도 불구하고 나트륨은 필수 미네랄이라는 것을 기억할 가치가 있습니다(성인의 일일 권장 섭취량은 1.6g). 바다 소금은 또한 요오드의 좋은 천연 공급원이기도 합니다. 이 결핍은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한때 알프스 일부와 영국의 특정 지역에서 비교적 흔하게(특히 여성에게) 발생하여 더비셔 넥(Derbyshire Neck)이라는 민속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음식 작가인 Jeffrey Steingarten이 말했듯이 "저녁 식사 후에 우리 몸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소금을 제거합니다. 그래서 신이 우리에게 신장을 주셨습니다." 그는 하버드 의과대학이 1988년 Intersalt 연구에서 인용한 내용을 인용합니다.

조미료의 "찰리"인 흰색 재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독성이 있습니다. 가끔은 그냥 먹기도 합니다. Waitros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훈제 소금은 2011년 식품 트렌드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Waitrose는 또한 Heston Blumenthal에게 장미와 고수, 바닐라, 훈제를 포함한 여러 고급 소금을 만들도록 의뢰했습니다.

열성적인 가정 요리사와 요리사는 오랫동안 전국의 까페에 있는 기름기 많은 소금 통에서 발견되는 고운 소금을 피했습니다. 소금 속물은 Saxa를 사용하여 죽은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전 세계 소금의 다양한 질감, 색상 및 맛을 선호합니다.

Jamie Oliver, River Cafe 및 Delia Smith가 선호하는 가장 유명한 영국 고급 소금은 Maldon입니다. 손가락 사이에 부서진 조각의 구조는 질감, 큰 결정 또는 작은 결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나는 그것을 마무리 소금으로 사용합니다. 서빙 직전에 샐러드 위에 추가하면 맛뿐만 아니라 아삭함을 더합니다. 해안가 개스트로펍의 셰프 스티븐 해리스 Sportsman이 직접 바다 소금을 만듭니다(pdf). 생존주의자이자 Tree House Diaries의 저자인 Nick Weston은 이 블로그 포스트에서 "소금의 꽃"인 fleur de sel을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다양한 종류의 소금을 실험해 왔습니다. 매년 프랑스를 여행할 때 나는 Ile de Ré에서 셀 그리와 플뢰르 드 셀을 가져옵니다. Sel gris는 입방체 모양의 큰 알갱이가 있는 촉촉한 회색 바다 소금으로 요리에 사용하기에 이상적입니다. 소금 팬에서 손으로 긁어 모은 Fleur de sel은 장미와 보라색의 부케 힌트가 있으며 가장 비싼 품종은 마무리 소금으로 약간만 뿌린 또 다른 유형입니다.

나는 또한 화산 활성탄의 잔해인 잉크 색상인 하와이산 검은 용암 소금을 사용했는데 고기, 해산물 및 과일과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깊은 점토색인 하와이산 붉은 소금은 해독 작용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하와이에서 의식적으로 사용됩니다. 이것들은 naturalsaltseller.co.uk와 Wholefoods Kensington의 그램 단위로 구할 수 있습니다.

Kala namak은 냄새 나는 계란 냄새가 나는 Darjeeling의 황산염으로 인도의 거리 행상인이 망고와 파인애플과 같은 이국적인 과일의 장식으로 일반적으로 사용합니다. 비건 셰프는 두부와 같은 음식에 달걀 맛을 더하기 위해 이것을 사용합니다. Halen Môn 바닐라 소금과 같은 맛을 낸 소금도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가리비, 초콜릿이 포함된 요리 및 베이킹에 잘 어울립니다. 파스타와 계란에 트러플 소금을 뿌리면 저렴한 가격에 트러플 맛을 냅니다. 토스트에 녹인 치즈에 셀러리 소금을 뿌린 영국의 고전 간식입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법 중 하나는 전체 생선을 암염과 달걀 흰자위를 섞어 20~30분 동안 굽는 것입니다. 이 시간이 지나면 쇠꼬챙이를 생선의 몸통에 찔러넣고 뜨거워지면 생선이 익은 것입니다. 이것은 테이블에서 장관입니다. 당신이 빵 껍질을 두드리자 짠 석관에서 물고기가 나옵니다. 이 방법은 생선의 짠맛을 현저히 떨어뜨리면서 풍미와 수분을 차단합니다.

미식가 소금의 개척자 중 한 사람은 Mark Bitterman입니다. 그의 New York 매장에서는 단순히 음식으로 부숴질 뿐만 아니라 요리를 위해 채석한 분홍색 히말라야 소금 블록을 판매합니다. 그릴 아래에 있는 블록을 가열하고 그 위에 생선, 고기, 야채를 자르면 잔열이 익으면서 살짝 간을 하게 됩니다. 또한 블록을 얼리고 "잊지 못할 소금맛 커스터드"를 위해 디저트를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중 일부에게는 다소 멀리 걸릴 수 있지만 소금이 없는 삶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어떤 음식은 소금에 살짝 절여야 제 맛조차 나지 않습니다. 죽 생각이 납니다. 골든 스퍼틀(Golden Spurtle)의 전 우승자인 안나 루이스 배첼러(Anna Louise Batchelor)는 "소금은 오트밀 고유의 맛을 향상시킬 뿐입니다."

요리에 대한 재능은 간을 맞추는 능력, 소금에 절이는 능력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요리를 할 때나 식탁에서 소금을 먹습니까? 아니면 소금을 아예 피합니까?


어떤 소금이 당신의 요리에 가치가 있습니까?

종종 오늘날 우리가 머뭇거리며 소금을 구하려고 하는 마음에 죄책감과 불안이 미각과 쾌락과 씨름합니다. 역사를 통해 인류에 대한 소금의 가치는 잘 알려져 있습니다. "봉급"이라는 단어는 소금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의 지원을 받고 헤드라인에 굶주린 언론의 플랫폼을 제공한 최근 정부는 정기적으로 우리에게 경고했습니다. 많은 식품 제조업체가 즉석 식사와 소스를 생산할 때 소금을 과도하게 첨가한 경우가 많지만 많은 식품과 마찬가지로 소금을 두려워해서는 안 되며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모든 소란과 혼란에도 불구하고 나트륨은 필수 미네랄이라는 것을 기억할 가치가 있습니다(성인의 일일 권장 섭취량은 1.6g). 바다 소금은 또한 요오드의 좋은 천연 공급원이기도 합니다. 이 결핍은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한때 알프스 일부와 영국의 특정 지역에서 비교적 흔하게 발생하여 더비셔 넥(Derbyshire Neck)이라는 민속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음식 작가인 Jeffrey Steingarten이 말했듯이 "저녁 식사 후에 우리 몸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소금을 제거합니다. 그래서 신이 우리에게 신장을 주셨습니다." 그는 하버드 의과대학이 1988년 Intersalt 연구에서 인용한 내용을 인용합니다.

조미료의 "찰리"인 흰색 재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독성이 있습니다. 가끔은 그냥 먹기도 합니다. Waitros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훈제 소금은 2011년 식품 트렌드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Waitrose는 또한 Heston Blumenthal에게 장미와 고수, 바닐라, 훈제를 포함한 여러 고급 소금을 만들도록 의뢰했습니다.

열성적인 가정 요리사와 요리사는 오랫동안 전국의 까페에 있는 기름기 많은 소금 통에서 발견되는 고운 소금을 피했습니다. 소금 속물은 Saxa를 사용하여 죽은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전 세계 소금의 다양한 질감, 색상 및 맛을 선호합니다.

Jamie Oliver, River Cafe 및 Delia Smith가 선호하는 가장 유명한 영국 고급 소금은 Maldon입니다. 손가락 사이에 부서진 조각의 구조는 질감, 큰 결정 또는 작은 결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나는 그것을 마무리 소금으로 사용합니다. 서빙 직전에 샐러드 위에 추가하면 맛뿐만 아니라 아삭함을 더합니다. 해안가 개스트로펍의 셰프 스티븐 해리스 Sportsman이 직접 바다 소금을 만듭니다(pdf). 생존주의자이자 Tree House Diaries의 저자인 Nick Weston은 이 블로그 포스트에서 "소금의 꽃"인 fleur de sel을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다양한 종류의 소금을 실험해 왔습니다. 매년 프랑스를 여행할 때 나는 Ile de Ré에서 셀 그리와 플뢰르 드 셀을 가져옵니다. Sel gris는 입방체 모양의 큰 알갱이가 있는 촉촉한 회색 바다 소금으로 요리에 사용하기에 이상적입니다. 소금 팬에서 손으로 긁어 모은 Fleur de sel은 장미와 보라색의 부케 힌트가 있으며 가장 비싼 품종은 마무리 소금으로 약간만 뿌린 또 다른 유형입니다.

나는 또한 화산 활성탄의 잔해인 잉크 색상인 하와이산 검은 용암 소금을 사용했는데 고기, 해산물 및 과일과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짙은 점토색인 하와이 붉은 소금은 해독 작용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하와이에서 의식적으로 사용됩니다. 이것들은 naturalsaltseller.co.uk와 Wholefoods Kensington의 그램 단위로 구할 수 있습니다.

Kala namak은 냄새 나는 계란 냄새가 나는 Darjeeling의 황산염으로 인도의 거리 행상인이 망고와 파인애플과 같은 이국적인 과일의 장식으로 일반적으로 사용합니다. 비건 셰프는 두부와 같은 음식에 달걀 맛을 더하기 위해 이것을 사용합니다. Halen Môn 바닐라 소금과 같은 맛을 낸 소금도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가리비, 초콜릿이 포함된 요리법 및 베이킹에 잘 어울립니다. 파스타와 계란에 트러플 소금을 뿌리면 저렴한 가격에 트러플 맛을 냅니다. 토스트에 녹인 치즈에 셀러리 소금을 뿌린 영국의 고전 간식입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법 중 하나는 전체 생선을 암염과 달걀 흰자위를 섞어 20~30분 동안 굽는 것입니다. 이 시간이 지나면 쇠꼬챙이를 생선의 몸통에 찔러 넣고 뜨거워지면 생선이 익은 것입니다. 이것은 테이블에서 장관입니다. 당신이 빵 껍질을 두드리자 짠 석관에서 물고기가 나옵니다. 이 방법은 생선의 짠맛을 현저히 떨어뜨리면서 풍미와 수분을 차단합니다.

미식가 소금의 선구자 중 한 사람은 Mark Bitterman입니다. 그의 New York 매장에서는 단순히 음식으로 부숴질 뿐만 아니라 요리를 위해 채석한 분홍색 히말라야 소금 블록을 판매합니다. 그릴 아래에 있는 블록을 가열하고 그 위에 생선, 고기, 야채를 자르면 잔열이 익으면서 살짝 간을 하게 됩니다. 블록을 얼리고 "잊지 못할 소금맛 커스터드"를 위해 디저트를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중 일부에게는 다소 멀리 걸릴 수 있지만 소금이 없는 삶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어떤 음식은 소금에 살짝 절여야 제 맛조차 나지 않습니다. 죽 생각이 납니다. 골든 스퍼틀(Golden Spurtle)의 전 우승자인 안나 루이스 배첼러(Anna Louise Batchelor)는 "소금은 오트밀 고유의 맛을 향상시킬 뿐입니다."

요리에 대한 재능은 간을 맞추는 능력, 소금에 절이는 능력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요리를 할 때나 식탁에서 소금을 먹습니까? 아니면 소금을 아예 피합니까?


당신의 요리 가치는 어떤 소금입니까?

종종 오늘날 우리가 머뭇거리며 소금을 구하려고 하는 마음에 죄책감과 불안이 미각과 쾌락과 씨름합니다. 역사를 통해 인류에 대한 소금의 가치는 잘 알려져 있습니다. "봉급"이라는 단어는 소금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의 지원을 받고 헤드라인에 굶주린 언론의 플랫폼을 제공한 최근 정부는 정기적으로 우리에게 경고했습니다. 많은 식품 제조업체가 즉석 식사와 소스를 생산할 때 소금을 과도하게 첨가한 경우가 많지만 많은 식품과 마찬가지로 소금을 두려워해서는 안 되며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모든 소란과 혼란에도 불구하고 나트륨은 필수 미네랄이라는 사실을 기억할 가치가 있습니다(성인의 일일 권장 섭취량은 1.6g). 바다 소금은 또한 요오드의 좋은 천연 공급원이기도 합니다. 이 결핍은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한때 알프스 일부와 영국의 특정 지역에서 비교적 흔하게 발생하여 더비셔 넥(Derbyshire Neck)이라는 민속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음식 작가인 Jeffrey Steingarten이 말했듯이 "저녁 식사 후에 우리 몸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소금을 제거합니다. 그래서 신이 우리에게 신장을 주셨습니다." 그는 하버드 의과대학이 1988년 Intersalt 연구에서 인용한 내용을 인용합니다.

조미료의 "찰리"인 흰색 재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독성이 있습니다. 가끔은 그냥 먹기도 합니다. Waitros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훈제 소금은 2011년 식품 트렌드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Waitrose는 또한 Heston Blumenthal에게 장미와 고수, 바닐라, 훈제를 비롯한 여러 고급 소금을 만들도록 의뢰했습니다.

열성적인 가정 요리사와 요리사는 오랫동안 전국의 까페에 있는 기름기 많은 소금 통에서 볼 수 있는 고운 소금을 피했습니다. 소금 속물은 Saxa를 사용하여 죽은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전 세계 소금의 다양한 질감, 색상 및 맛을 선호합니다.

Jamie Oliver, River Cafe 및 Delia Smith가 선호하는 가장 유명한 영국 고급 소금은 Maldon입니다. 손가락 사이에 부서진 조각의 구조는 질감, 큰 결정 또는 작은 결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저는 마무리 소금으로 사용합니다. 서빙 직전에 샐러드 상단에 추가하면 아삭함과 맛을 더해줍니다. 해안가 개스트로펍의 셰프 스티븐 해리스 Sportsman이 직접 바다 소금을 만듭니다(pdf). 생존주의자이자 Tree House Diaries의 저자인 Nick Weston은 이 블로그 포스트에서 "소금의 꽃"인 fleur de sel을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다양한 종류의 소금을 실험해 왔습니다. 매년 프랑스를 여행할 때 나는 Ile de Ré에서 셀 그리와 플뢰르 드 셀을 가져옵니다. Sel gris는 입방체 모양의 큰 알갱이가 있는 촉촉한 회색 바다 소금으로 요리에 사용하기에 이상적입니다. 소금 팬에서 손으로 긁어 모은 Fleur de sel은 장미와 보라색의 부케 힌트가 있으며 가장 비싼 품종은 마무리 소금으로 약간만 뿌린 또 다른 유형입니다.

나는 또한 화산 활성탄의 잔해인 잉크 색상인 하와이산 검은 용암 소금을 사용했는데 고기, 해산물 및 과일과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짙은 점토색인 하와이 붉은 소금은 해독 작용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하와이에서 의식적으로 사용됩니다. 이것들은 naturalsaltseller.co.uk와 Wholefoods Kensington의 그램 단위로 구할 수 있습니다.

Kala namak은 냄새 나는 계란 냄새가 나는 Darjeeling의 황산염으로 인도의 거리 행상인이 망고와 파인애플과 같은 이국적인 과일의 장식으로 일반적으로 사용합니다. 비건 셰프는 두부와 같은 음식에 달걀 맛을 더하기 위해 이것을 사용합니다. Halen Môn 바닐라 소금과 같은 맛을 낸 소금도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가리비, 초콜릿이 포함된 요리법 및 베이킹에 잘 어울립니다. 파스타와 계란에 트러플 소금을 뿌리면 저렴한 가격에 트러플 맛을 냅니다. 토스트에 녹인 치즈에 셀러리 소금을 뿌린 영국의 고전 간식입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법 중 하나는 전체 생선을 암염과 달걀 흰자위를 섞어 20~30분 동안 굽는 것입니다. 이 시간이 지나면 쇠꼬챙이를 생선의 몸통에 찔러넣고 뜨거워지면 생선이 익은 것입니다. 이것은 테이블에서 장관입니다. 당신이 빵 껍질을 두드리자 짠 석관에서 물고기가 나옵니다. 이 방법은 생선의 짠맛을 현저히 떨어뜨리면서 풍미와 수분을 차단합니다.

미식가 소금의 선구자 중 한 사람은 Mark Bitterman입니다. 그의 New York 매장에서는 단순히 음식으로 부숴질 뿐만 아니라 요리를 위해 채석한 분홍색 히말라야 소금 블록을 판매합니다. 그릴 아래에 있는 블록을 가열하고 그 위에 생선, 고기, 야채를 썰어 넣으면 잔열이 익으면서 살짝 간을 하게 됩니다. 블록을 얼리고 "잊지 못할 소금맛 커스터드"를 위해 디저트를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중 일부에게는 다소 멀리 걸릴 수 있지만 소금이 없는 삶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어떤 음식은 살짝 소금에 절이기 전까지는 맛조차 느껴지지 않습니다. 죽 생각이 납니다. 골든 스퍼틀(Golden Spurtle)의 전 우승자인 안나 루이스 배첼러(Anna Louise Batchelor)는 "소금은 오트밀 고유의 맛을 향상시킬 뿐입니다."

요리에 대한 재능은 간을 맞추는 능력, 소금에 절이는 능력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요리를 할 때나 식탁에서 소금을 먹습니까? 아니면 소금을 아예 피합니까?


어떤 소금이 당신의 요리에 가치가 있습니까?

종종 오늘날 우리가 머뭇거리며 소금을 구하려고 하는 마음에 죄책감과 불안이 미각과 쾌락과 씨름합니다. 역사를 통해 인류에 대한 소금의 가치는 잘 알려져 있습니다. "봉급"이라는 단어는 소금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의 지원을 받고 헤드라인에 굶주린 언론의 플랫폼을 제공한 최근 정부는 정기적으로 우리에게 경고했습니다. 많은 식품 제조업체가 즉석 식사와 소스를 생산할 때 소금을 과도하게 첨가한 경우가 많지만 많은 식품과 마찬가지로 소금을 두려워해서는 안 되며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모든 소란과 혼란에도 불구하고 나트륨은 필수 미네랄이라는 사실을 기억할 가치가 있습니다(성인의 일일 권장 섭취량은 1.6g). 바다 소금은 또한 요오드의 좋은 천연 공급원이기도 합니다. 이 결핍은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한때 알프스 일부와 영국의 특정 지역에서 비교적 흔하게 발생하여 더비셔 넥(Derbyshire Neck)이라는 민속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음식 작가인 Jeffrey Steingarten이 말했듯이 "저녁 식사 후에 우리 몸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소금을 제거합니다. 그래서 신이 우리에게 신장을 주셨습니다." 그는 하버드 의과대학이 1988년 Intersalt 연구에서 인용한 내용을 인용합니다.

조미료의 "찰리"인 흰색 재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독성이 있습니다. 가끔은 그냥 먹기도 합니다. Waitros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훈제 소금은 2011년 식품 트렌드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Waitrose는 또한 Heston Blumenthal에게 장미와 고수, 바닐라, 훈제를 포함한 여러 고급 소금을 만들도록 의뢰했습니다.

열성적인 가정 요리사와 요리사는 오랫동안 전국의 까페에 있는 기름기 많은 소금 통에서 볼 수 있는 고운 소금을 피했습니다. 소금 속물은 Saxa를 사용하여 죽은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전 세계 소금의 다양한 질감, 색상 및 맛을 선호합니다.

Jamie Oliver, River Cafe 및 Delia Smith가 선호하는 가장 유명한 영국 고급 소금은 Maldon입니다. 손가락 사이에 부서진 조각의 구조는 질감, 큰 결정 또는 작은 결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저는 마무리 소금으로 사용합니다. 서빙 직전에 샐러드 상단에 추가하면 아삭함과 맛을 더해줍니다. 해안가 개스트로펍의 셰프 스티븐 해리스 Sportsman이 직접 바다 소금을 만듭니다(pdf). 생존주의자이자 Tree House Diaries의 저자인 Nick Weston은 이 블로그 포스트에서 "소금의 꽃"인 fleur de sel을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다양한 종류의 소금을 실험해 왔습니다. 매년 프랑스를 여행할 때 나는 Ile de Ré에서 셀 그리와 플뢰르 드 셀을 가져옵니다. Sel gris는 입방체 모양의 큰 알갱이가 있는 촉촉한 회색 바다 소금으로 요리에 사용하기에 이상적입니다. 소금 팬에서 손으로 긁어 모은 Fleur de sel은 장미와 보라색의 부케 힌트가 있으며 가장 비싼 품종은 마무리 소금으로 약간만 뿌린 또 다른 유형입니다.

나는 또한 화산 활성탄의 잔해인 잉크 색상인 하와이산 검은 용암 소금을 사용했는데 고기, 해산물 및 과일과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깊은 점토색인 하와이산 붉은 소금은 해독 작용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하와이에서 의식적으로 사용됩니다. 이것들은 naturalsaltseller.co.uk와 Wholefoods Kensington의 그램 단위로 구할 수 있습니다.

Kala namak은 냄새 나는 계란 냄새가 나는 Darjeeling의 황산염으로 인도의 거리 행상인이 망고와 파인애플과 같은 이국적인 과일의 장식으로 일반적으로 사용합니다. 비건 셰프는 두부와 같은 음식에 달걀 맛을 더하기 위해 이것을 사용합니다. Halen Môn 바닐라 소금과 같은 맛을 낸 소금도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가리비, 초콜릿이 포함된 요리법 및 베이킹에 잘 어울립니다. 파스타와 계란에 트러플 소금을 뿌리면 저렴한 가격에 트러플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토스트에 녹인 치즈에 셀러리 소금을 뿌린 영국의 대표적인 간식입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법 중 하나는 전체 생선을 암염에 달걀 흰자를 섞어 넣고 20~30분 동안 굽는 것입니다. 이 시간이 지나면 쇠꼬챙이를 생선의 몸통에 찔러 넣고 뜨거워지면 생선이 익은 것입니다. 이것은 테이블에서 장관입니다. 당신이 빵 껍질을 두드리자 짠 석관에서 물고기가 나옵니다. 이 방법은 생선의 짠맛을 현저히 떨어뜨리면서 풍미와 수분을 차단합니다.

미식가 소금의 개척자 중 한 사람은 Mark Bitterman입니다. 그의 New York 매장에서는 단순히 음식으로 부숴질 뿐만 아니라 요리를 위해 채석한 분홍색 히말라야 소금 블록을 판매합니다. 그릴 아래에 있는 블록을 가열하고 그 위에 생선, 고기, 야채를 썰어 넣으면 잔열이 익으면서 살짝 간을 하게 됩니다. 블록을 얼리고 "잊지 못할 소금맛 커스터드"를 위해 디저트를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중 일부에게는 다소 멀리 걸릴 수 있지만 소금이 없는 삶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어떤 음식은 살짝 소금에 절이기 전까지는 맛조차 느껴지지 않습니다. 죽 생각이 납니다. 골든 스퍼틀(Golden Spurtle)의 전 우승자인 안나 루이스 배첼러(Anna Louise Batchelor)는 "소금은 오트밀 고유의 맛을 향상시킬 뿐입니다."라고 말합니다.

요리에 대한 재능은 간을 맞추는 능력, 소금에 절이는 능력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요리를 할 때나 식탁에서 소금을 먹습니까? 아니면 소금을 아예 피합니까?


당신의 요리 가치는 어떤 소금입니까?

종종 오늘날 우리가 머뭇거리며 소금을 구하려고 하는 마음에 죄책감과 불안이 미각과 쾌락과 씨름합니다. 역사를 통해 인류에 대한 소금의 가치는 잘 알려져 있습니다. "봉급"이라는 단어는 소금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의 지원을 받고 헤드라인에 굶주린 언론의 플랫폼을 제공한 최근 정부는 정기적으로 우리에게 경고했습니다. 많은 식품 제조업체가 즉석 식사와 소스를 생산할 때 소금을 과도하게 첨가한 경우가 많지만 많은 식품과 마찬가지로 소금을 두려워해서는 안 되며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모든 소란과 혼란에도 불구하고 나트륨은 필수 미네랄이라는 사실을 기억할 가치가 있습니다(성인의 일일 권장 섭취량은 1.6g). 바다 소금은 또한 요오드의 좋은 천연 공급원이기도 합니다. 이 결핍은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한때 알프스 일부와 영국의 특정 지역에서 비교적 흔하게 발생하여 더비셔 넥(Derbyshire Neck)이라는 민속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음식 작가인 Jeffrey Steingarten이 말했듯이 "저녁 식사 후에 우리 몸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소금을 제거합니다. 그래서 신이 우리에게 신장을 주셨습니다." 그는 하버드 의과대학이 1988년 Intersalt 연구에서 인용한 내용을 인용합니다.

조미료의 "찰리"인 흰색 재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독성이 있습니다. 가끔은 그냥 먹기도 합니다. Waitros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훈제 소금은 2011년 식품 트렌드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Waitrose는 또한 Heston Blumenthal에게 장미와 고수, 바닐라, 훈제를 포함한 여러 고급 소금을 만들도록 의뢰했습니다.

열성적인 가정 요리사와 요리사는 오랫동안 전국의 까페에 있는 기름기 많은 소금 통에서 발견되는 고운 소금을 피했습니다. 소금 속물은 Saxa를 사용하여 죽은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전 세계 소금의 다양한 질감, 색상 및 맛을 선호합니다.

Jamie Oliver, River Cafe 및 Delia Smith가 선호하는 가장 유명한 영국 고급 소금은 Maldon입니다. 손가락 사이에 부서진 조각의 구조는 질감, 큰 결정 또는 작은 결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나는 그것을 마무리 소금으로 사용합니다. 서빙 직전에 샐러드 위에 추가하면 맛뿐만 아니라 아삭함을 더합니다. 해안가 개스트로펍의 셰프 스티븐 해리스 Sportsman이 직접 바다 소금을 만듭니다(pdf). 생존주의자이자 Tree House Diaries의 저자인 Nick Weston은 이 블로그 포스트에서 "소금의 꽃"인 fleur de sel을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다양한 종류의 소금을 실험해 왔습니다. 매년 프랑스를 여행할 때 나는 Ile de Ré에서 셀 그리와 플뢰르 드 셀을 가져옵니다. Sel gris는 입방체 모양의 큰 알갱이가 있는 촉촉한 회색 바다 소금으로 요리에 사용하기에 이상적입니다. 소금 팬에서 손으로 긁어 모은 Fleur de sel은 장미와 보라색의 부케 힌트가 있으며 가장 비싼 품종은 마무리 소금으로 약간만 뿌린 또 다른 유형입니다.

나는 또한 화산 활성탄의 잔해인 잉크 색상인 하와이산 검은 용암 소금을 사용했는데 고기, 해산물 및 과일과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깊은 점토색인 하와이산 붉은 소금은 해독 작용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하와이에서 의식적으로 사용됩니다. 이것들은 naturalsaltseller.co.uk와 Wholefoods Kensington의 그램 단위로 구할 수 있습니다.

Kala namak은 냄새 나는 계란 냄새가 나는 Darjeeling의 황산염으로 인도의 거리 행상인이 망고와 파인애플과 같은 이국적인 과일의 장식으로 일반적으로 사용합니다. 비건 셰프는 두부와 같은 음식에 달걀 맛을 더하기 위해 이것을 사용합니다. Halen Môn 바닐라 소금과 같은 맛을 낸 소금도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가리비, 초콜릿이 포함된 요리 및 베이킹에 잘 어울립니다. 파스타와 계란에 트러플 소금을 뿌리면 저렴한 가격에 트러플 맛을 냅니다. 토스트에 녹인 치즈에 셀러리 소금을 뿌린 영국의 고전 간식입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법 중 하나는 전체 생선을 암염에 달걀 흰자를 섞어 넣고 20~30분 동안 굽는 것입니다. 이 시간이 지나면 쇠꼬챙이를 생선의 몸통에 찔러넣고 뜨거워지면 생선이 익은 것입니다. 이것은 테이블에서 장관입니다. 당신이 빵 껍질을 두드리자 짠 석관에서 물고기가 나옵니다. 이 방법은 생선의 짠맛을 현저히 떨어뜨리면서 풍미와 수분을 차단합니다.

미식가 소금의 개척자 중 한 사람은 Mark Bitterman입니다. 그의 뉴욕 매장에서는 단순히 음식으로 부숴질 뿐만 아니라 요리를 위해 채석한 분홍색 히말라야 소금 블록을 판매합니다. 그릴 아래에 있는 블록을 가열하고 그 위에 생선, 고기, 야채를 썰어 넣으면 잔열이 익으면서 살짝 간을 하게 됩니다. 블록을 얼리고 "잊지 못할 소금맛 커스터드"를 위해 디저트를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중 일부에게는 다소 멀리 걸릴 수 있지만 소금이 없는 삶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어떤 음식은 살짝 소금에 절이기 전까지는 맛조차 느껴지지 않습니다. 죽 생각이 납니다. 골든 스퍼틀(Golden Spurtle)의 전 우승자인 안나 루이스 배첼러(Anna Louise Batchelor)는 "소금은 오트밀 고유의 맛을 향상시킬 뿐입니다."라고 말합니다.

요리에 대한 재능은 간을 맞추는 능력, 소금에 절이는 능력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요리를 할 때나 식탁에서 소금을 먹습니까? 아니면 소금을 아예 피합니까?


당신의 요리 가치는 어떤 소금입니까?

종종 오늘날 우리가 머뭇거리며 소금을 구하려고 하는 마음에 죄책감과 불안이 미각과 쾌락과 씨름합니다. 역사를 통해 인류에 대한 소금의 가치는 잘 알려져 있습니다. "봉급"이라는 단어는 소금에서 파생되었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의 지원을 받고 헤드라인에 굶주린 언론의 플랫폼을 제공한 최근 정부는 정기적으로 우리에게 경고했습니다. 많은 식품 제조업체가 즉석 식사와 소스를 생산할 때 소금을 과도하게 첨가한 경우가 많지만 많은 식품과 마찬가지로 소금을 두려워해서는 안 되며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모든 소란과 혼란에도 불구하고 나트륨은 필수 미네랄이라는 것을 기억할 가치가 있습니다(성인의 일일 권장 섭취량은 1.6g). 바다 소금은 또한 요오드의 좋은 천연 공급원이기도 합니다. 이 결핍은 갑상선종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한때 알프스 일부와 영국의 특정 지역에서 비교적 흔하게(특히 여성에게) 발생하여 더비셔 넥(Derbyshire Neck)이라는 민속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음식 작가인 Jeffrey Steingarten이 말했듯이 "저녁 식사 후에 우리 몸은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소금을 제거합니다. 그래서 신이 우리에게 신장을 주셨습니다." 그는 하버드 의과대학이 1988년 Intersalt 연구에서 인용한 내용을 인용합니다.

조미료의 "찰리"인 흰색 재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독성이 있습니다. 가끔은 그냥 먹기도 합니다. Waitros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훈제 소금은 2011년 식품 트렌드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Waitrose는 또한 Heston Blumenthal에게 장미와 고수, 바닐라, 훈제를 비롯한 여러 고급 소금을 만들도록 의뢰했습니다.

열성적인 가정 요리사와 요리사는 오랫동안 전국의 까페에 있는 기름기 많은 소금 통에서 발견되는 고운 소금을 피했습니다. 소금 속물은 Saxa를 사용하여 죽은 것으로 보이지 않으며 전 세계 소금의 다양한 질감, 색상 및 맛을 선호합니다.

Jamie Oliver, River Cafe 및 Delia Smith가 선호하는 가장 유명한 영국 미식가 소금은 Maldon입니다. 손가락 사이에 부서지는 플레이크 구조는 질감, 큰 결정 또는 작은 결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나는 그것을 마무리 소금으로 사용합니다. 서빙 직전에 샐러드 위에 추가하면 맛뿐만 아니라 아삭함을 더합니다. 해안가 개스트로펍의 셰프 스티븐 해리스 Sportsman이 직접 바다 소금을 만듭니다(pdf). 생존주의자이자 Tree House Diaries의 저자인 Nick Weston은 이 블로그 포스트에서 "소금의 꽃"인 fleur de sel을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다양한 종류의 소금을 실험해 왔습니다. 매년 프랑스를 여행할 때, 나는 Ile de Ré에서 셀 그리와 플뢰르 드 셀을 가져옵니다. Sel gris는 입방체 모양의 큰 알갱이가 들어 있는 촉촉한 회색 바다 소금으로 요리에 사용하기에 이상적입니다. 소금 팬에서 손으로 긁어 모은 Fleur de sel은 장미와 보라색의 부케 힌트가 있으며 가장 비싼 품종은 마무리 소금으로 약간만 뿌린 또 다른 유형입니다.

I've also used Hawaiian black lava salt, its inky colour the remnants of activated charcoal from volcanoes, and found it's great with meat, seafood and fruits. Hawaiian red salt, a deep clay colour, reputedly detoxifies and is used ceremonially in Hawaii. These are available at naturalsaltseller.co.uk and by the gram at Wholefoods Kensington.

Kala namak is a sulphuric salt from Darjeeling which smells of stinky eggs and is commonly used by street hawkers in India as a garnish for exotic fruits such as mango and pineapple. Vegan chefs employ it to lend eggy flavour to foods like tofu. Flavoured salts such as Halen Môn vanilla salt also take some getting used to, but work well in recipes containing scallops, chocolate and in baking. Truffle salt on pasta and eggs bestows the flavour of truffles at a fraction of the price celery salt dusted onto melted cheese on toast is a classic British snack.

One of my favourite recipes is to encase a whole fish in rock salt mixed with egg white and bake for 20 or 30 minutes. After this time, plunge a metal skewer into the body of the fish and if it comes out warm, the fish is cooked. This is spectacular at the table: the fish emerges from its salty sarcophagus as you knock off the crust. The method seals in flavour and moisture while leaving the fish remarkably unsalty.

One of the pioneers of gourmet salts is Mark Bitterman, whose New York shop sells quarried blocks of hewn pink Himalayan salt, not just to crumble into food, but to cook on. You heat the block under the grill, and slice fish, meat and vegetables onto it, where the residual heat cooks and lightly seasons. You can also freeze the blocks and serve desserts upon it for "a salt-tinged custard you will not forget".

This may be taking it a bit far for some of us, but can you imagine life without salt? Some foods don't even taste of themselves until lightly salted - I'm thinking of porridge. Anna Louise Batchelor, a former winner of the Golden Spurtle says: "The salt merely enhances the intrinsic taste of the oatmeal."

A talent for cooking could almost be boiled down to the ability to season, the knack of salting. Do you salt while cooking, at the table, or avoid salt altogether?


Which salt is your cooking worth?

Often these days guilt and anxiety wrestle with taste and pleasure in our minds as we hesitantly reach for the salt. The value of salt to humankind throughout history is well known - the word "salary" derives from salt - but recent governments, backed by medical professionals and given a platform by headline-hungry media, have taken to warning us off it with regularity. It is the case that many food manufacturers have added salt to excess in the production of, say, ready meals and sauces, but as with so many foods, we shouldn't be scared of salt it's a case of using it responsibly.

It's worth remembering that despite all the clamour and confusion sodium is an essential mineral (the recommended daily intake for an adult is 1.6g). Sea salt is also a good natural source of iodine, a deficiency in which can lead to goiters, once relatively common (especially among females) in parts of the Alps and certain regions of Britain, giving rise to the folk name Derbyshire Neck. And, as American food writer Jeffrey Steingarten puts it: "after dinner, our bodies eliminate the salt we don't need. That is why God gave us kidneys". He quotes the Harvard Medical School on the 1988 Intersalt study, which says: "It seems unlikely that salt intake is a major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hypertension in most of the world's populations".

The white stuff, the "charlie" of condiments, is nonetheless addictive - I sometimes just eat it on its own. Smoked salt is going to be one of 2011's food trends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from Waitrose, who, we should also note, have commissioned Heston Blumenthal to create several gourmet salts, including rose and coriander, vanilla, and smoked.

Enthusiastic home cooks and chefs have long eschewed the fine pouring salt to be found in greasy salt shakers in caffs the country over. Salt snobs wouldn't be seen dead using Saxa, preferring the variety of textures, colours and flavours of salts from around the world.

The most famous British gourmet salt, favoured by Jamie Oliver, the River Cafe and Delia Smith, is Maldon: the structure of the flakes, crumbled between the fingers, gives a choice of texture, large crystals or smaller. I use it as a finishing salt: adding it to the top of salads just before serving, adds crunch as well as taste. Chef Stephen Harris of coastal gastropub The Sportsman makes his own sea salt (pdf). Nick Weston, survivalist and author of The Tree House Diaries, shows how to make fleur de sel, "flower of salt", in this blogpost.

Over the last few years I have been experimenting with different kinds of salt. On my annual trip to France, I bring back sel gris and fleur de sel from the Ile de Ré. Sel gris is a moist grey-coloured sea salt, with large cube-like grains, ideal for use in cooking. Fleur de sel raked by hand from the salt pans has bouquet hints of rose and violet, and as the most expensive variety is another type only sprinkled sparingly as a finishing salt.

I've also used Hawaiian black lava salt, its inky colour the remnants of activated charcoal from volcanoes, and found it's great with meat, seafood and fruits. Hawaiian red salt, a deep clay colour, reputedly detoxifies and is used ceremonially in Hawaii. These are available at naturalsaltseller.co.uk and by the gram at Wholefoods Kensington.

Kala namak is a sulphuric salt from Darjeeling which smells of stinky eggs and is commonly used by street hawkers in India as a garnish for exotic fruits such as mango and pineapple. Vegan chefs employ it to lend eggy flavour to foods like tofu. Flavoured salts such as Halen Môn vanilla salt also take some getting used to, but work well in recipes containing scallops, chocolate and in baking. Truffle salt on pasta and eggs bestows the flavour of truffles at a fraction of the price celery salt dusted onto melted cheese on toast is a classic British snack.

One of my favourite recipes is to encase a whole fish in rock salt mixed with egg white and bake for 20 or 30 minutes. After this time, plunge a metal skewer into the body of the fish and if it comes out warm, the fish is cooked. This is spectacular at the table: the fish emerges from its salty sarcophagus as you knock off the crust. The method seals in flavour and moisture while leaving the fish remarkably unsalty.

One of the pioneers of gourmet salts is Mark Bitterman, whose New York shop sells quarried blocks of hewn pink Himalayan salt, not just to crumble into food, but to cook on. You heat the block under the grill, and slice fish, meat and vegetables onto it, where the residual heat cooks and lightly seasons. You can also freeze the blocks and serve desserts upon it for "a salt-tinged custard you will not forget".

This may be taking it a bit far for some of us, but can you imagine life without salt? Some foods don't even taste of themselves until lightly salted - I'm thinking of porridge. Anna Louise Batchelor, a former winner of the Golden Spurtle says: "The salt merely enhances the intrinsic taste of the oatmeal."

A talent for cooking could almost be boiled down to the ability to season, the knack of salting. Do you salt while cooking, at the table, or avoid salt altogether?


Which salt is your cooking worth?

Often these days guilt and anxiety wrestle with taste and pleasure in our minds as we hesitantly reach for the salt. The value of salt to humankind throughout history is well known - the word "salary" derives from salt - but recent governments, backed by medical professionals and given a platform by headline-hungry media, have taken to warning us off it with regularity. It is the case that many food manufacturers have added salt to excess in the production of, say, ready meals and sauces, but as with so many foods, we shouldn't be scared of salt it's a case of using it responsibly.

It's worth remembering that despite all the clamour and confusion sodium is an essential mineral (the recommended daily intake for an adult is 1.6g). Sea salt is also a good natural source of iodine, a deficiency in which can lead to goiters, once relatively common (especially among females) in parts of the Alps and certain regions of Britain, giving rise to the folk name Derbyshire Neck. And, as American food writer Jeffrey Steingarten puts it: "after dinner, our bodies eliminate the salt we don't need. That is why God gave us kidneys". He quotes the Harvard Medical School on the 1988 Intersalt study, which says: "It seems unlikely that salt intake is a major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hypertension in most of the world's populations".

The white stuff, the "charlie" of condiments, is nonetheless addictive - I sometimes just eat it on its own. Smoked salt is going to be one of 2011's food trends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from Waitrose, who, we should also note, have commissioned Heston Blumenthal to create several gourmet salts, including rose and coriander, vanilla, and smoked.

Enthusiastic home cooks and chefs have long eschewed the fine pouring salt to be found in greasy salt shakers in caffs the country over. Salt snobs wouldn't be seen dead using Saxa, preferring the variety of textures, colours and flavours of salts from around the world.

The most famous British gourmet salt, favoured by Jamie Oliver, the River Cafe and Delia Smith, is Maldon: the structure of the flakes, crumbled between the fingers, gives a choice of texture, large crystals or smaller. I use it as a finishing salt: adding it to the top of salads just before serving, adds crunch as well as taste. Chef Stephen Harris of coastal gastropub The Sportsman makes his own sea salt (pdf). Nick Weston, survivalist and author of The Tree House Diaries, shows how to make fleur de sel, "flower of salt", in this blogpost.

Over the last few years I have been experimenting with different kinds of salt. On my annual trip to France, I bring back sel gris and fleur de sel from the Ile de Ré. Sel gris is a moist grey-coloured sea salt, with large cube-like grains, ideal for use in cooking. Fleur de sel raked by hand from the salt pans has bouquet hints of rose and violet, and as the most expensive variety is another type only sprinkled sparingly as a finishing salt.

I've also used Hawaiian black lava salt, its inky colour the remnants of activated charcoal from volcanoes, and found it's great with meat, seafood and fruits. Hawaiian red salt, a deep clay colour, reputedly detoxifies and is used ceremonially in Hawaii. These are available at naturalsaltseller.co.uk and by the gram at Wholefoods Kensington.

Kala namak is a sulphuric salt from Darjeeling which smells of stinky eggs and is commonly used by street hawkers in India as a garnish for exotic fruits such as mango and pineapple. Vegan chefs employ it to lend eggy flavour to foods like tofu. Flavoured salts such as Halen Môn vanilla salt also take some getting used to, but work well in recipes containing scallops, chocolate and in baking. Truffle salt on pasta and eggs bestows the flavour of truffles at a fraction of the price celery salt dusted onto melted cheese on toast is a classic British snack.

One of my favourite recipes is to encase a whole fish in rock salt mixed with egg white and bake for 20 or 30 minutes. After this time, plunge a metal skewer into the body of the fish and if it comes out warm, the fish is cooked. This is spectacular at the table: the fish emerges from its salty sarcophagus as you knock off the crust. The method seals in flavour and moisture while leaving the fish remarkably unsalty.

One of the pioneers of gourmet salts is Mark Bitterman, whose New York shop sells quarried blocks of hewn pink Himalayan salt, not just to crumble into food, but to cook on. You heat the block under the grill, and slice fish, meat and vegetables onto it, where the residual heat cooks and lightly seasons. You can also freeze the blocks and serve desserts upon it for "a salt-tinged custard you will not forget".

This may be taking it a bit far for some of us, but can you imagine life without salt? Some foods don't even taste of themselves until lightly salted - I'm thinking of porridge. Anna Louise Batchelor, a former winner of the Golden Spurtle says: "The salt merely enhances the intrinsic taste of the oatmeal."

A talent for cooking could almost be boiled down to the ability to season, the knack of salting. Do you salt while cooking, at the table, or avoid salt altogether?


Which salt is your cooking worth?

Often these days guilt and anxiety wrestle with taste and pleasure in our minds as we hesitantly reach for the salt. The value of salt to humankind throughout history is well known - the word "salary" derives from salt - but recent governments, backed by medical professionals and given a platform by headline-hungry media, have taken to warning us off it with regularity. It is the case that many food manufacturers have added salt to excess in the production of, say, ready meals and sauces, but as with so many foods, we shouldn't be scared of salt it's a case of using it responsibly.

It's worth remembering that despite all the clamour and confusion sodium is an essential mineral (the recommended daily intake for an adult is 1.6g). Sea salt is also a good natural source of iodine, a deficiency in which can lead to goiters, once relatively common (especially among females) in parts of the Alps and certain regions of Britain, giving rise to the folk name Derbyshire Neck. And, as American food writer Jeffrey Steingarten puts it: "after dinner, our bodies eliminate the salt we don't need. That is why God gave us kidneys". He quotes the Harvard Medical School on the 1988 Intersalt study, which says: "It seems unlikely that salt intake is a major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hypertension in most of the world's populations".

The white stuff, the "charlie" of condiments, is nonetheless addictive - I sometimes just eat it on its own. Smoked salt is going to be one of 2011's food trends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from Waitrose, who, we should also note, have commissioned Heston Blumenthal to create several gourmet salts, including rose and coriander, vanilla, and smoked.

Enthusiastic home cooks and chefs have long eschewed the fine pouring salt to be found in greasy salt shakers in caffs the country over. Salt snobs wouldn't be seen dead using Saxa, preferring the variety of textures, colours and flavours of salts from around the world.

The most famous British gourmet salt, favoured by Jamie Oliver, the River Cafe and Delia Smith, is Maldon: the structure of the flakes, crumbled between the fingers, gives a choice of texture, large crystals or smaller. I use it as a finishing salt: adding it to the top of salads just before serving, adds crunch as well as taste. Chef Stephen Harris of coastal gastropub The Sportsman makes his own sea salt (pdf). Nick Weston, survivalist and author of The Tree House Diaries, shows how to make fleur de sel, "flower of salt", in this blogpost.

Over the last few years I have been experimenting with different kinds of salt. On my annual trip to France, I bring back sel gris and fleur de sel from the Ile de Ré. Sel gris is a moist grey-coloured sea salt, with large cube-like grains, ideal for use in cooking. Fleur de sel raked by hand from the salt pans has bouquet hints of rose and violet, and as the most expensive variety is another type only sprinkled sparingly as a finishing salt.

I've also used Hawaiian black lava salt, its inky colour the remnants of activated charcoal from volcanoes, and found it's great with meat, seafood and fruits. Hawaiian red salt, a deep clay colour, reputedly detoxifies and is used ceremonially in Hawaii. These are available at naturalsaltseller.co.uk and by the gram at Wholefoods Kensington.

Kala namak is a sulphuric salt from Darjeeling which smells of stinky eggs and is commonly used by street hawkers in India as a garnish for exotic fruits such as mango and pineapple. Vegan chefs employ it to lend eggy flavour to foods like tofu. Flavoured salts such as Halen Môn vanilla salt also take some getting used to, but work well in recipes containing scallops, chocolate and in baking. Truffle salt on pasta and eggs bestows the flavour of truffles at a fraction of the price celery salt dusted onto melted cheese on toast is a classic British snack.

One of my favourite recipes is to encase a whole fish in rock salt mixed with egg white and bake for 20 or 30 minutes. After this time, plunge a metal skewer into the body of the fish and if it comes out warm, the fish is cooked. This is spectacular at the table: the fish emerges from its salty sarcophagus as you knock off the crust. The method seals in flavour and moisture while leaving the fish remarkably unsalty.

One of the pioneers of gourmet salts is Mark Bitterman, whose New York shop sells quarried blocks of hewn pink Himalayan salt, not just to crumble into food, but to cook on. You heat the block under the grill, and slice fish, meat and vegetables onto it, where the residual heat cooks and lightly seasons. You can also freeze the blocks and serve desserts upon it for "a salt-tinged custard you will not forget".

This may be taking it a bit far for some of us, but can you imagine life without salt? Some foods don't even taste of themselves until lightly salted - I'm thinking of porridge. Anna Louise Batchelor, a former winner of the Golden Spurtle says: "The salt merely enhances the intrinsic taste of the oatmeal."

A talent for cooking could almost be boiled down to the ability to season, the knack of salting. Do you salt while cooking, at the table, or avoid salt altogether?


Which salt is your cooking worth?

Often these days guilt and anxiety wrestle with taste and pleasure in our minds as we hesitantly reach for the salt. The value of salt to humankind throughout history is well known - the word "salary" derives from salt - but recent governments, backed by medical professionals and given a platform by headline-hungry media, have taken to warning us off it with regularity. It is the case that many food manufacturers have added salt to excess in the production of, say, ready meals and sauces, but as with so many foods, we shouldn't be scared of salt it's a case of using it responsibly.

It's worth remembering that despite all the clamour and confusion sodium is an essential mineral (the recommended daily intake for an adult is 1.6g). Sea salt is also a good natural source of iodine, a deficiency in which can lead to goiters, once relatively common (especially among females) in parts of the Alps and certain regions of Britain, giving rise to the folk name Derbyshire Neck. And, as American food writer Jeffrey Steingarten puts it: "after dinner, our bodies eliminate the salt we don't need. That is why God gave us kidneys". He quotes the Harvard Medical School on the 1988 Intersalt study, which says: "It seems unlikely that salt intake is a major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hypertension in most of the world's populations".

The white stuff, the "charlie" of condiments, is nonetheless addictive - I sometimes just eat it on its own. Smoked salt is going to be one of 2011's food trends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from Waitrose, who, we should also note, have commissioned Heston Blumenthal to create several gourmet salts, including rose and coriander, vanilla, and smoked.

Enthusiastic home cooks and chefs have long eschewed the fine pouring salt to be found in greasy salt shakers in caffs the country over. Salt snobs wouldn't be seen dead using Saxa, preferring the variety of textures, colours and flavours of salts from around the world.

The most famous British gourmet salt, favoured by Jamie Oliver, the River Cafe and Delia Smith, is Maldon: the structure of the flakes, crumbled between the fingers, gives a choice of texture, large crystals or smaller. I use it as a finishing salt: adding it to the top of salads just before serving, adds crunch as well as taste. Chef Stephen Harris of coastal gastropub The Sportsman makes his own sea salt (pdf). Nick Weston, survivalist and author of The Tree House Diaries, shows how to make fleur de sel, "flower of salt", in this blogpost.

Over the last few years I have been experimenting with different kinds of salt. On my annual trip to France, I bring back sel gris and fleur de sel from the Ile de Ré. Sel gris is a moist grey-coloured sea salt, with large cube-like grains, ideal for use in cooking. Fleur de sel raked by hand from the salt pans has bouquet hints of rose and violet, and as the most expensive variety is another type only sprinkled sparingly as a finishing salt.

I've also used Hawaiian black lava salt, its inky colour the remnants of activated charcoal from volcanoes, and found it's great with meat, seafood and fruits. Hawaiian red salt, a deep clay colour, reputedly detoxifies and is used ceremonially in Hawaii. These are available at naturalsaltseller.co.uk and by the gram at Wholefoods Kensington.

Kala namak is a sulphuric salt from Darjeeling which smells of stinky eggs and is commonly used by street hawkers in India as a garnish for exotic fruits such as mango and pineapple. Vegan chefs employ it to lend eggy flavour to foods like tofu. Flavoured salts such as Halen Môn vanilla salt also take some getting used to, but work well in recipes containing scallops, chocolate and in baking. Truffle salt on pasta and eggs bestows the flavour of truffles at a fraction of the price celery salt dusted onto melted cheese on toast is a classic British snack.

One of my favourite recipes is to encase a whole fish in rock salt mixed with egg white and bake for 20 or 30 minutes. After this time, plunge a metal skewer into the body of the fish and if it comes out warm, the fish is cooked. This is spectacular at the table: the fish emerges from its salty sarcophagus as you knock off the crust. The method seals in flavour and moisture while leaving the fish remarkably unsalty.

One of the pioneers of gourmet salts is Mark Bitterman, whose New York shop sells quarried blocks of hewn pink Himalayan salt, not just to crumble into food, but to cook on. You heat the block under the grill, and slice fish, meat and vegetables onto it, where the residual heat cooks and lightly seasons. You can also freeze the blocks and serve desserts upon it for "a salt-tinged custard you will not forget".

This may be taking it a bit far for some of us, but can you imagine life without salt? Some foods don't even taste of themselves until lightly salted - I'm thinking of porridge. Anna Louise Batchelor, a former winner of the Golden Spurtle says: "The salt merely enhances the intrinsic taste of the oatmeal."

A talent for cooking could almost be boiled down to the ability to season, the knack of salting. Do you salt while cooking, at the table, or avoid salt altogether?